티스토리 뷰

밀리터리 정보, 국내 ROKAF F-35 차세대 전투기 1호기 비행장면 움짤


대한민국 공군 F-35A 1호기



F-35 Lightning II, 미국의 5세대 스텔스 멀티롤 전투기. 명칭의 유래는 미국의 P-38 라이트닝과 공동개발국인 영국의 BAC 라이트닝으로서, 이 두 기종 모두를 계승하겠다는 의미로 Lightning II가 되었다.


1993년, JSF 사업(Joint Strike Fighter Program)이 시작되면서 본격적으로 시동되었다. 1996년 11월 16일에는 기술입증 단계에 참여한 3사 중 록히드 마틴과 노스롭 그루먼이 설계한 기체가 선정되었다. 이것은 미국의 록히드 마틴사가 개발하고 있는 전투기/공격기이다. 미국 공군/해군/해병대와 영국 해군의 요구조건에 부합하도록 설계/개발되었다. 단발기라 엔진도 큰데 무장창까지 안으로 구겨넣다 보니 크지 않은 미들급 기체에 비해 상당히 두꺼워진 모습이 특징이다. F-35A형은 미 공군의 F-16C/D형과 A-10을 대체, F-35C형은 미 해군의 F/A-18C/D을 대체하고 F/A-18E/F형을 보완, 수직이착륙형인 F-35B형은 미 해병대의 해리어와 F/A-18C/D, 영국/이탈리아/스페인의 AV-8, EA-6B 전자전기를 대체하기 위하여 개발되었다.


F-22 랩터가 F-15를 대체하는 기종이라면 F-35는 F-16/해리어/A-10 등 로우-미들급 전투기와 공격기를 모두 대체하는 기종이다. F-22의 가격이 워낙 천문학적으로 비싸기 때문에 좀 더 저렴하고 다양한 임무를 맡을 수 있도록 멀티롤 전투기/공격기로 설계되었다. 기존 F-15가 제공권 장악, F-16이 지상 공격 임무를 맡았던 것처럼 F-22가 제공권 장악, F-35가 지상 공격 임무를 맡는 식이다. 다만 F-22는 미군도 100여기밖에 운용하지 못하고 있고 수출도 하지 않는 이레귤러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F-35는 단독으로 제공권 장악과 요격도 실행할 수 있도록 제작되어있다. 미군이 F-22를 출격시키지 않는 상황이나 F-35를 하이급 전투기로 사용하게 될 수입국 공군에서는 제공기로 굴리게 된다. 가격은 2018년 F-35A 기준 8천920만 달러, 2015년 기준 유지비는 연간 200시간 기준 비행시간당 42,200달러. 비싸지만, 같은 5세대 전투기인 F-22는 더 비싸고 단종되었으며 한 세대 뒤처진 F-15E, 유로파이터, 라팔 등이 1억 달러에서 2억 달러 가까운 가격으로 팔리는 것을 보면 의외로 생각하는 것만큼 비싼 물건은 아니다. 참고로 F-16의 기준 비행시간당 비용은 $22,514 달러이다.


Lockheed Martin F-35 Lightning II

분류 : 멀티롤 전투기

승무원 : 1명

엔진 : 프랫&휘트니 F135-PW-100 터보팬 1기

추력 : MIL 28,000lbf, 125 kN(AB 43,000 lbf, 191 kN )

전폭 : 35 feet (10.7 meters)

전장 : 51 feet (15.7 meters)

전고 : 14 feet (4.38 meters)

자체 중량 : 29,098 lb (13,199 kg)

최대 이륙중량 : 70,000 pound class, 31,750 kg

연료 중량(내부) : 18,498 pounds, 8,390 kg

탑재량 : 18,000 pounds (8,160 kg)

속도 : Mach 1.6 (~1,200 mph, 1930 km/h)

항속거리 : 1,350 mile 이상 (1,200 nmile, 2,170 km)[2]

상승 한도 : 50,000 feet (15 kilometers) 이상

가격 : 

F-35A: US$89.2M

F-35B: US$115.5M

F-35C: US$107.7M


2018년 3월 말, 대한민국이 도입하는 F-35A 1호기 출고가 예정되어 있다. 다만 4월로 예정되어 있는 2018 제1차 남북정상회담과 5월을 예정한 2018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의 온건한 분위기를 깨지 않기 위해 당초보다 축소한 '로키 (low-key)' 출고식을 진행한다고 보도되고 있다. 출고식 때는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아닌 이성용 공군참모차장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하며, 전제국 방위사업청장도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사업관리본부장이 대신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여론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의 계기를 만들 대화를 앞두고 있으며, 북한 역시 대화 기간 동안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표명한만큼 우리도 이에 맞추어 전략무기 자산인 F-35A 도입에 대한 과시를 하여 분위기를 그르칠 필요가 없다며 로키 출고식을 지지하는 반응과 오히려 이런 분위기에서 강력한 타격 자산의 존재성을 크게 알려 북한과의 대화에 앞서 기선제압적 제스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반대측 입장이 엇갈렸다.


2018년 3월 19일, 대한민국 공군 F-35A 1호기의 모습이 목격되었다.

2018년 3월 29일, 대한민국 공군의 F-35A 1호기의 출고식이 거행되었다. 이에 맞추어 록히드 마틴 측의 대한민국 공군 F-35A 1호기 출고 기념 광고 역시 공개되었다# 이날 거행된 출고식 행사에는 대한민국 정부에서 대표 자격으로 서주석 국방차관이 참석했으며 이성용 공군참모차장, 김학용 국회 국방위원장,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기술군수 차관, 마릴린 휴슨 록히드마틴 회장이 행사에 참석했다.

록히드 마틴 공식 플리커에 출고식 사진이 업로드 되었다. 이후 방위사업청에 의해 대한민국 F-35A 첫 비행 영상이 공개되었다.


계획에 따르면 2018년 한 해동안 대한민국 공군 소속의 F-35A는 총 10대(2021년 말까지 총 40대 배치 완료)가 생산될 예정이며, 일단 미국 애리조나 주 루크 공군기지에서 한국군 조종사들의 훈련용으로 활용되다 내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국내로 들어와 전력화될 예정이라고 한다. 출고식 이후, F-35A 훈련을 위한 조종사 3명이 미국으로 1차 파견된 데 이어 2차로 5명의 조종사가 추가로 파견되어 교육을 받기 시작했다.


2018년 7월 20일,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 최초로 정기윤 소령 (공사 51기)이 애리조나주 루크 공군기지에서 F-35A 단독 임무를 수행했다. 5월부터 실시된 미국 현지 비행교육 이후 2개월만의 일인 것. 현재 미국으로 파견되어 교육중인 8명의 조종사들은 2019년까지 교관 자격증 취득 후 국내로 복귀해 F-35A 편대 파일럿을 양성할 계획이라고 한다.


[방위사업청] 한국의 첫 스텔스기 F-35A 비행영상 전격공개!!

한국의 첫 스텔스기

F-35A 비행영상 전격공개!!




개간지다

 태극 무늬 보니까 뭔가 뭉클

최신기종 비싼돈주고 샀는데 스텔스기능만 빼고사서 눈에보임

나중에 경기 좀 풀리면 돈주고 클로킹 업글하면 댐

크픅스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좋겠다

밀덕도 아닌데 간지난다. 2019년 상반기에 에이스컴뱃7 이라는 전투기 공중전? 게임 나오던데 질러볼까나 ㅋㅋㅋㅋ

출처 : https://namu.wiki/w/F-35

https://www.fmkorea.com/150967494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