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뱀선생] 유머 - 원칙 vs 융통성 전액장학금이 날아간 여대생 ㅎㄷㄷ;;;;


1. 선배 중 하나나가 취직 됨.


2. 그 선배는 2학년 과목을 신청함. 교수랑 이야기해서 출석 안하고, D0 받기로 하고 시험 때 백지만 내기로 함.


3. 첫 날과 중간 고사, 기말 고사 때만 출석함.


4. 근데 평소에 그 선배랑 사이 안좋던 1학년 여자애 하나가 기말 고사 끝나고 교수한테 메일을 보냄. 그 사람 출석 안 했으니까 F 학점 맞지 않냐고.


5. 교수 당황. 여자애 불러서 설득


6. 여자애 절대 안 된다고. 이거 처리 안되면 총장한테 메일 보낸다고 막 난리침.


7. 결국 교수가 지인 선배 F 줌.


8. 근데 선배가 F 뜨면서 수강 총 인원 수가 줄어듦. 그리고 동시에 학점 구간도 변동되면서 여자애 성적이 A에서 B+가 되버림.


9. 여자애 울고불고 난리침. 그 사람 F 안줘도 자긴 괜찮다고 태세전환. 그 사람 F 말고 다른 거 주라고 사정사정 함.


10. 근데 그 취업한 지인 선배는 수업을 2개 듣고 있었음. 즉 보험을 들어놨고, 거기서 D0 뜨고 졸업학점을 맞춤.


11. 여자애는 4년 전액 장학금으로 들어온 여자애였는데 학점 평균 평점 0.05인가 부족해서 전장 전액장학금 취소 ㅎㄷㄷ;;;



어떻게 보면 불의에 원칙대로 항의했는데 결과가 좀 그렇긴 하네


그래서 사람은 마음 심보를 곱게 써야한다고


지가 자초한일이네 꼬시다 ㅋㅋㅋㅋㅋ

때론 융통성도 필요하다



주작.. F 떠도 총인원 안줄어듦..

fail 을 넣을지 뺄지는 교수 마음.

니가 절대평가만 하는 대학 다녔는지 모르겠는데;; 상대평가는 총원의 %로 성적을 산정함.
F를 이 총원에 포함시킬지 아닐지는 교수의 마음이므로, 저 여학생처럼 성적이 바뀔 수 있는거임.

총원에 포함시킬지 말지는 교수의 재량이 아니고 그냥 포함되는거임
실제로 총원은 교수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시스템이 알아서 산정함
근데 %를 무조건 줘야하는게 아니라 학칙 범위 내에서 교수가 자기 맘대로 주면 되니까 성적이 떨어지는 건 가능함

난 a+안준 교수님이 제일 신기했는대 5년동안 그 수업 에이플 한명이라고 했던 전설이 있었음 전공필수인대..

ㅇㅇ 나도 공대라서ㅋㅋㅋ 우리과 교수중에 a+ a0 a- 각각 한명씩 준 교수있음 30명수업인데 쉬벌ㅡㅡ

자기 유리할때만 "원칙주의"

취직계를 써 교수랑 사바사바하지 말고

취직계라는 것 자체가 없는 학교가 많음. 국립대는 없음.

김영란법 생기면서 정부에서 권고해서 이제 대부분 있을건데
따로 취직계가 있는 건 아니고 결석계 사유로 인정이 됨

김영란법생기고 취업계안된다고 봤는디

주작이지; 애초에
남이 F받았는지 D를 받았는지
지가 우캐앎

취업한 선배하고 1학년 여자가 사이 안좋을리가 읎자너ㅋㅋ 개주작
남친을 뺏은 선배
남친의 전여친인 선배
ㅗㅜ..

4년 전액 장학금 받는 성적이 
한명 없어 졌다고 전액이 취소가 됨??

전액장학금도 성적 커트라인이 있음.
학교마다 다르겠지만 보통은 최소 3.0이상 아니면 3.5이상일거임.

출처 : https://www.fmkorea.com/118525737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