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질병관리본부가 말하는 2018년 여름 폭염 대비 건강 관리 방법, 팁, 가이드


2018년 7월 13일 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에 따르면 올해 8주차(7월8~11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총 262명으로 이 중 2명이 사망했다. 


온열질환은 고온에 노출돼 발생하는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등의 질환을 의미한다. 온열질환 초기 증상은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가 대표적이다. 초기 증상이 나타난 후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지 않으면 생명까지 잃을 수 있다. 


폭염 때는 갈증을 느끼기 전부터 규칙적으로 물을 마셔야 한다.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가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이 있는 사람은 무더위에 더 취약하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낮 12~5시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이 시간대에 꼭 야외활동을 해야 한다면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해 온열질환 예방에 힘써야 한다. 


질본은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가능한 한 빠르게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고 시원한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 체온을 내려야 한다"며 "물이 기도로 넘어가 질식사할 수 있기 때문에 의식이 뚜렷할 때 수분을 공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 갈증을 느끼기 전부터 미리 규칙적으로 물을 마셔라.


2. 폭염 주의보 경보 발령하면 오후 5시까지는 야외 활동 자제.

(굳이 나가야한다면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을 입어라)


3. 무더위 온열질환 초기 증상은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으로 즉시 작업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라


4. 특히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증 등의 지병이 있는 사람은 더욱 주의.


5.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응급처치 방법으로 가능한 빠르게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어 시원한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 체온을 내려야 함.

(의식을 잃은 사람에게 물을 먹이는건 위험하다. 물이 기도로 넘어가 질식사 할 수 있기 때문에 의식이 뚜렷할 때 수분을 공급해라.)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oid=421&sid1=103&aid=0003480661&mid=shm&mode=LSD&nh=20180713140355

댓글
댓글쓰기 폼